연예/스포츠

‘헤이마마’ 노제, NFT로 안무 저작권 확보 나선다

안무 저작권의 보호와 혜택 확대 위해 NFT 기술을 사용
  • 메타리즘 이혜지 기자
입력 2022.07.04 16:09
  • (사진제공: 스타팅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스타팅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지난 1일 댄서 노제가 ‘Dance With NO:ZE(댄스 위드 노제)’ 프로젝트를 론칭 했다.

    ‘Dance With NO:ZE’는 NFT 기술을 이용해 일러스트가 아닌 노제를 직접 촬영한 프로필 사진(PEP)을 각종 커뮤니티와 기업, 엔터테인먼트 등에 활용해 제3의 수익을 창출하는 프로젝트다.

    ‘Dance With NO:ZE’는 기존의 NFT 들과는 달리, 안무 저작권의 보호와 혜택 확대를 위한 NFT 기술을 사용한다. 또 창작한 안무가 저작권으로 인정받기 위해 다양한 로드맵을 준비 중이다. 

    최근까지 수많은 안무가의 안무는 저작권을 인정받지 못했다. 그러나 노제는 ‘Dance With NO:ZE’를 통해 안무 저작권을 확보해 더욱 다양한 창작 활동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공개한 영상 속 노제는 “그동안 안무가들이 불확실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활동을 이어왔다”라며 “‘Dance With NO:ZE’를 시작으로 다양한 안무가들이 안무 저작권을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노제는 지난해 ‘헤이마마’ 안무를 만들어 신드롬을 일으켰다. 중독성 강한 포인트 안무로 당시 안무가는 물론, 다양한 연예인들이 커버 영상을 올리는 등 노제 안무를 향한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metarism@metaplanet-dm.com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