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LG X 파슨스, AI 파트너쉽 체결로 크리에이티브 생태계 확장

신시아 로슨 하라밀로 파슨스 디자인전략 스쿨 학장,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진행하는 아트, 디자인, 창의성 그리고 AI와의 교차점을 탐구하는 과정보다 미래 지향적인 일은 없다”
  • 메타리즘 이혜지 기자
입력 2022.09.14 09:38
  • (사진설명: 동화책 삽화의 화풍을 정하기 위해 엑사원과 함께 동화 내용의 느낌을 고려하여 시각화한 여우 캐릭터, 사진제공: LG)
    (사진설명: 동화책 삽화의 화풍을 정하기 위해 엑사원과 함께 동화 내용의 느낌을 고려하여 시각화한 여우 캐릭터, 사진제공: LG)

    LG AI 연구원은 12일(현지시각) 세계 3대 디자인 스쿨 중 하나인 미국 뉴욕 파슨스 캠퍼스에서 ‘LG-파슨스 크리에이티브 AI 리서치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LG AI 연구원은 파슨스와 초거대 AI 엑사원(EXAONE) 기반으로 디자인 및 예술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는 생성형 AI 기술 및 방법론을 공동 연구한다. 특히 LG AI 연구원은 공동 연구 결과물을 활용해 ‘전문 디자이너 및 예술가와 협업하는 AI 서비스’에 중점을 둔다.

    앞서 LG AI 연구원은 디자이너가 AI와 협업하며 창조적 디자인을 생성할 수 있는 창작 플랫폼인 ‘엑사원 아틀리에’ 서비스를 개발했다. 엑사원은 텍스트와 결합한 고해상도 이미지 3억5000만 장 이상 데이터를 학습해 문장 하나만으로도 7분 만에 256장의 고해상도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다.

    김승환 LG AI 연구원 비전랩장은 “디자이너가 엑사원과 함께 세상에 없던 이미지를 만드는 작업을 반복하며 자신만의 창의적인 디자인 컨셉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AI와 인간의 협업이 단순히 신기한 이미지를 생성한다는 의미를 넘어 디자이너의 창의력이 어디까지 발전할 수 있을지 가능성을 확인하고 작품 활동을 하는 데 실질적으로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LG는 파슨스를 시작으로 향후 국내외 유명 디자인 스쿨 및 기업들과의 협업을 이어가며 크리에이티브 AI 생태계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배경훈 LG AI 연구원장은 “파슨스와의 협업을 통해 인간의 창의성과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돕는 AI 디자인 전문가를 만들고자 한다”며 “단순히 그림을 그려내는 AI가 아닌 디자이너들과 호흡하고 그들의 생각을 가장 잘 이해하고 표현하는 전문가 AI로 활약할 수 있도록 연구를 지속하고 엑사원 아틀리에를 글로벌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LG AI 연구원은 ‘엑사원 아틀리에’를 활용한 해커톤도 진행한다. LG AI 연구원은 참여 학교를 늘려나가며 해커톤을 미국 전역과 유럽 등 글로벌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metarism@metaplanet-dm.com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