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시인 ‘이상’ 작품, AI 미디어아트로 재탄생

15일부터 29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뮤지엄 4층 둘레길갤러리에 전시
  • 메타리즘 이혜지 기자
입력 2022.09.14 14:50
  • (사진제공: 서울디자인재단)
    (사진제공: 서울디자인재단)

    천재 시인 이상(李箱, 1910∼1937)의 시가 언어장벽을 뛰어넘은 인공지능(AI) 기반의 미디어아트 작품으로 재탄생했다. 

    14일 서울디자인재단은 15일부터 29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뮤지엄 4층 둘레길갤러리에서 이상의 작품을 AI로 해석한 전시인 '잘 알아듣지 못했어요, 다시 한번 말씀해 주세요'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시는 한국의 아방가르드 문학가 이상의 시와 네덜란드의 초현실주의 시인 폴 반 오스타이옌(Paul van Ostaijen, 1896∼1937)의 시에서 추출한 텍스트 데이터를 양국의 젊은 예술가 두 명이 AI를 이용해 재구성했다.

    한국의 박소윤 작가와 네덜란드의 베라 반 드 사이프 작가가 참여해 두 시인의 작품을 AI를 이용해 문학(텍스트), 음악(사운드), 미술(이미지)의 형태를 띤 미디어아트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두 작가는 언어의 장벽으로 인한 소통의 부재를 현대 기술인 AI를 활용해 풀어내고자 했는데, 이는 전시 명에서도 잘 드러난다.

    '잘 알아듣지 못했어요, 다시 한번 말씀해 주세요'는 입력값을 AI가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을 때 다시 한번 입력을 요청하는 일종의 명령어다. 전시기획자는 이 명령어를 원활한 소통을 위해 여러 방식을 유도하는 AI의 노력이라고 해석했다고 재단은 설명했다.

    이번 전시에는 '001 두 줄의 정면 사이 어딘가', '002 이제 나는 죽어가는 햇살이 나를 데려가는 것을 느끼며', '003 날카롭고 거칠 때' 등 3개의 작품이 미디어아트 형태로 구성됐다.

    박제언 전시기획자는 "양국 국민의 사랑을 받은 두 시인의 작품이 새로운 형태로 변환될지라도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라며 "진정한 소통을 위한 노력, 즉 '진심'이 전해지는 사회가 되는 데 이번 전시가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metarism@metaplanet-dm.com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