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가상화폐

‘버핏 단짝’ 찰리 멍거, “가상화폐는 사기와 망상의 나쁜 조합”

뉴욕 남부연방지검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FTX 본사 소재지인 바하마 경찰 등이 조사에 착수
  • 메타리즘 이혜지 기자
입력 2022.11.16 16:29
  • (사진출처: 셔터스톡)
    (사진출처: 셔터스톡)

    버크셔해서웨이(Berkshire Hathaway)의 찰리 멍거 버크셔 해서웨이 부회장은 지난 15일(현지 시각) 가상화폐 거래소 FTX 붕괴 사태 속에 디지털 가상자산을 "사기와 망상의 나쁜 조합"이라 말했다.

    멍거 부회장은 이날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것(가상화폐)은 매우 매우 나쁜 것"이라면서 "이 나라에는 아동 유괴범에게나 좋은 그런 통화가 필요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핫한 거래라면 뭐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완전히 미친 짓"이라며 "그들은 그게 아동 성매매든 비트코인이든 상관하지 않는다"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날 인터뷰는 FTX가 유동성 위기로 지난 11일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에 파산법 11조(챕터 11)에 따른 파산보호를 신청한 직후 이뤄졌다. 

    이번 사태에 대해 뉴욕 남부연방지검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FTX 본사 소재지인 바하마 경찰 등이 조사에 착수했다.

    한편 올해 98세인 멍거 부회장은 대표적인 가상화폐 비관론자로 "바보 같고 사악한 것", "가상화폐는 성병과 같다", "비트코인은 쥐약" 등의 강한 어조의 비판과 함께 가상화폐 거래 금지를 촉구한 바 있다.

    metarism@metaplanet-dm.com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