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

버추얼 휴먼 ‘질주’, MMA 2022 오프닝 무대 장식

버추얼 휴먼 최초 시상식 오프닝 무대, 본격적인 뮤지션 활동 계획
  • 메타리즘 이한샘 기자
입력 2022.11.25 18:09
  • (사진제공: 비브스튜디오스)
    (사진제공: 비브스튜디오스)

    비브스튜디오스에서 만든 버추얼 휴먼 뮤지션 ‘질주(A.K.A JZ)’가 26일 개최되는 멜론뮤직어워드(MMA) 2022의 오프닝 무대를 장식한다.

    K팝과 함께하는 가상인간이 많이 등장하고 있지만 버추얼 휴먼이 음악 시상식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5월 패션 화보 촬영을 통해 공개된 ‘질주’는 예술적 끼와 열정이 가득한 인싸 버추얼 휴먼이다. 질주는 MMA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뮤지션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비브스튜디오스는 2020년 MAMA 시상식에서 어깨 수술로 무대에 함께 하지 못했던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를 홀로그램으로 구현해내 공연을 시청하던 전 세계 팬들에게 증강현실(AR) 기술의 가능성을 선보였다. 

    김세규 비브스튜디오스 대표는 “버추얼 휴먼 뮤지션으로의 본격적인 활동을 알리는 질주의 첫 데뷔를 MMA와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무한한 영광”이라며, “향후 본격적 음악 활동은 물론 세계 K팝 팬들과 새롭고 다양한 교감을 적극 전개할 예정”이라고 활동 계획을 전했다.

    metarism@metaplanet-dm.com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