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구글 클라우드, 유통혁신 위한 ‘매장 관리 AI 솔루션’ 선봬

유통 업체가 재입고해야 하는 상품을 빠르게 파악 가능
  • 메타리즘 이혜지 기자
입력 2023.01.16 17:03
  • (사진제공: 셔터스톡)
    (사진제공: 셔터스톡)

    구글 클라우드가 유통 업체가 매장 내 선반 관리(shelf checking) 프로세스를 혁신하고 더욱 유연하고 자연스러운 온라인 쇼핑 경험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AI 기술·기능 업데이트를 진행한다고 16일 발표했다.

    구글 클라우드는 선반 관리 AI 도구를 전 세계 지역에 프리뷰 버전으로 공개하고, 이커머스 사이트 내 개인화 및 탐색 기능, 상품 추천 기능 업데이트 등 유통 업체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지원하는 다양한 AI 혁신 기능을 상용화 버전(GA)으로 출시했다.

    구글 클라우드의 새로운 선반 관리 AI 솔루션은 진열된 상품의 가용성을 개선하고 실제 진열 현황에 대한 향상된 가시성을 제공하며, 유통 업체가 재입고해야 하는 상품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선반 관리 AI는 구글 클라우드의 버텍스 AI 비전(Vertex AI Vision)을 기반으로 두 가지 머신러닝 모델을 탑재했다. 제품 인식, 태그 인식 등 상품의 외형과 문자 특성만으로 모든 유형의 제품을 대량으로 식별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수십억 개의 고유 엔티티(entity)로 구성된 구글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여러 각도와 시점에서 촬영된 이미지 정보를 활용해 제품을 구별한다.

    구글 클라우드는 또 보다 빠르고 직관적인 온라인 탐색 및 제품 검색으로 소비자에게 만족스러운 쇼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AI 기반 탐색 기능인 브라우즈 AI(Browse AI)를 선보였다. 이는 고객이 이커머스 사이트에서 카테고리를 선택하면 머신러닝을 활용해 최적화된 상품 배열을 선별해 보여준다. 더불어 시간의 경과에 따라 축적되는 데이터를 통해 각 페이지에서 이상적인 제품 배치 순서를 학습하여, 담당자의 개입 없이 정확성, 연관성 및 판매 가능성 향상을 위해 화면에 표시하는 제품 종류와 배열 방식을 최적화한다. 

    사미르 딩그라(Sameer Dhingra) 구글 클라우드 아태일본지역 리테일 및 소비재 부문 총괄은 “지난 몇 년간 유통업계는 격변의 시기를 겪으며 효율적으로 고객을 만족시키면서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게 됐다”며 “인공지능·머신러닝과 같은 최신 기술 도구를 활용해 매장과 온라인 채널이 당면한 과제를 해결하는 기업만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구글 클라우드는 고객이 이커머스 사이트에서 검색 또는 탐색 시 맞춤형 결과를 제공하는 새로운 AI 개인화 기능도 발표했다.

    metarism@galaxyuniverse.ai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