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

슈퍼캣, 네코랜드 리뉴얼한 ‘펑크랜드’ 출범…웹 3.0 지원

웹 3.0 게임 플랫폼으로 전면 리뉴얼, NFT 토큰화 및 호환, 오픈씨 연동 지원
  • 메타리즘 이한샘 기자
입력 2023.01.26 14:56
  • (사진제공: 슈퍼캣)
    (사진제공: 슈퍼캣)

    슈퍼캣(대표 김영을)은 자사의 게임 플랫폼 '네코랜드'를 '펑크랜드'로 리뉴얼했다고 26일 밝혔다.

    2018년 출시된 ‘네코랜드’는 '세상에서 가장 쉬운 게임 제작 툴'을 표방하며 등장한 게임 플랫폼이다. 복잡한 코딩 기술이나 개발 지식 없이 누구나 쉽게 게임을 제작하고 운영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업계에서 주목받았다.

    지금까지 약 4,700명의 제작자들이 ‘펑크랜드’를 통해 10만 개 이상의 게임을 출시했으며, 특유의 인디 감성과 게임성, 이용자 친화적 운영으로 호평받으며 구글 플레이 누적 다운로드 55만 건을 기록했다. 현재 중세 배경의 PVP RPG ‘오티움’과 방치형 클리커 게임 ‘터치왕’, 횡스크롤 MMORPG ‘워리어 스토리’ 등 다양한 콘셉트와 장르의 게임들이 ‘펑크랜드’를 통해 제작 및 서비스되고 있다.

    새롭게 리뉴얼된 ‘펑크랜드’는 기존 ‘네코랜드’의 기본 콘셉트와 핵심 기능, 특장점은 그대로 유지하고, 개발 툴과 게임 프레임, UI를 전면 개편해 앱 전반의 사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제작자 편의성과 생산성 강화를 위해 자동 완성, 오타 감지, 툴팁 표시 등 스크립트 기반의 플러그인을 도입했다. 

    가장 큰 차별점은 블록체인과 NFT를 접목해 웹 3.0 기반의 게임 제작과 플레이를 지원하는 기능이다. ‘펑크랜드’에서 제공하는 웹 3.0 기능을 활용하면 쉽고 빠르게 게임 내 아이템을 NFT로 토큰화할 수 있고, 호환되는 다른 게임에서 이를 사용하거나 재판매할 수 있다.

    특히 ‘펑크랜드’는 자체 거래소 ‘마켓 플레이스’를 세계 최대 NFT 마켓인 '오픈씨(Opensea)'와 연동되도록 설계, 다양한 종류의 NFT 거래를 지원한다. 또, PC와 모바일, 웹 환경을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도록 크로스 플레이 기능도 도입할 예정이다.

    펑크랜드 팀 하영민 리더는 “세상에서 가장 쉬운 개발 툴로써 게임 제작에 대한 허들을 낮추고 동시에 게임성과 재미를 강화하기 위해 리뉴얼을 실시했다”며 “‘펑크랜드’가 제작자와 이용자가 함께 즐기는 플랫폼이자 종합 인디 게임 커뮤니티, 인디 게이머들의 놀이터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펑크랜드’는 인디 게임 제작에 필요한 코딩과 서버, DB 등 각종 개발 도구를 무료로 제공할 뿐 아니라, 게임 출시 및 운영, 수익화 등을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 올인원 플랫폼이다. 누구나 게임 개발 엔진 ‘펑크랜드 스튜디오’를 활용해 제작한 게임을 ‘펑크랜드’에 등록하고 서비스할 수 있다.

    metarism@galaxyuniverse.ai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