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메타리즘 서승완 칼럼] 애플의 ‘공간 컴퓨팅’, 그 개념의 실재화

  • 메타리즘 서승완 칼럼
입력 2023.07.25 14:29
  • 메타리즘 서승완 칼럼
    메타리즘 서승완 칼럼

    2023년 6월 25일, 애플이 신제품 ‘비전 프로(Vision Pro)’를 발표하면서 ‘공간 컴퓨팅(Spatial Computing)’의 시대를 선언한 것은 많은 이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공간 컴퓨팅’이라는 용어는 ‘PC나 모바일에 머물러있던 컴퓨팅 기능이 3차원 공간으로 확장되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MIT 미디어랩의 사이먼 그린월드(Simon Greenwold)가 2003년, 자신의 석사 논문에서 처음 제시한 아이디어였다. 그러나 이 개념은 곧 ‘사물 인터넷(IoT)’, ‘증강 현실(AR)’, 그리고 ‘메타버스(Metaverse)’와 같은 다른 용어에 가려져 대중적 지지를 얻지 못했다.

    그런데도 애플은 굳이 대중에게 익숙한 용어를 배제하고, ‘공간 컴퓨팅’을 택했다. 이것은 줄곧 메타버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드러냈던 애플의 CEO의 팀 쿡의 과거 발언을 생각하면, 더욱 의미심장하다. 신제품 발표에서도 ‘메타버스’ 용어의 사용은 철저히 배제되었다. 얼핏 비경제적으로 비추어질 수 있는 이러한 선택에는 더 깊은 전략과 통찰이 담겨 있을 것이다.

    우선, ‘공간 컴퓨팅’의 개념은 직관적이다. 공간(Space)과 컴퓨팅(Computing)의 조합이 가지는 직관성은 ‘스마트폰(Smart Phone)’이라는 용어가 가지는 그것과 유사하다. 우리의 컴퓨팅 경험이 3차원 공간으로 확장된다는 개념을 매우 잘 표현하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이 용어는 낯설다. 익숙하면서도 낯설다는 이 부조화는 우리에게 ‘현실 세계와 디지털 세계의 경계, 그리고 상호작용에 대한 새로운 이해와 질문’을 요구한다.

    그에 비하면, 주로 ‘디지털 세계’를 의미하는 개념으로 사용되었던 메타버스는 직관적이라기보다는 다의적이었다. 다양한 정의가 필요했고, 그것을 개념화하려는 헤게모니 싸움도 철저했다. 애플은 기존 ‘메타버스’ 용어의 특정한 개념이나 구분에 국한되지 않고, ‘공간의 개념과 인간의 상호작용’을 가장 잘 드러내고, 또 고민할 수 있는 용어를 전략적으로 선택했다.

    애플의 이런 선택은 그들의 기존 제품 전략과도 맞닿아 있다. 첫째로, 애플은 항상 혁신을 추구하고, 다른 기업과는 다른, 독창적인 영역을 개척하려 한다. 둘째로, 애플은 사용자 경험과 인간 중심적 디자인에 주안점을 둔다. 디지털과 현실의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사용자 경험, 컨트롤러를 배제한 상호작용, 애플 기기 간의 원활한 공유 생태계 확장은 모두 ‘공간 컴퓨팅’이라는 개념에 풍부히 녹아있다.

    애플의 ‘공간 컴퓨팅’이 앞으로의 기술 트렌드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까? 물론 그 결과물과, 가시적인 미래상을 상상하는 것이 그리 어렵지는 않다. 하지만, 필자는 간과되기 쉬운 점을 다루고 싶다. 바로 ‘개념화(Conceptualization)’의 중요성이다. 결국 ‘개념’이란 무엇인가? 사실 ‘개념’이란 인식 주체가 실재를 인식하기 위해 만들어 낸 이름에 불과하다. 하지만, 현실을 사는 우리는 대개 그 개념 속에 안주하고, 마치 그것을 실재로 착각한다. 한 마디로, 개념은 우리가 세상을 이해하고, 체험하는 방식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점에서, ‘공간 컴퓨팅’이라는 개념 선언이야말로 애플 기술 혁신의 중요한 토대다. 그것으로 1인 영화관을 체험할 수 있다거나, 몇 개의 센서를 가졌다는 사실만이 혁신이 아니다. 어떻게 보면, 애플의 비전프로도 사실은 ‘최신 기술의 집합’에 불과한 것이 아닌가? 또, 기존의 ‘메타버스/AR 기기’와 별반 다르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무엇이 다른가? 애플은 ‘공간 컴퓨팅’의 개념화를 통해, 자사의 제품을 ‘최신 기술들의 집합/복제품’이 아닌, ‘현실과 디지털을 연결하는 새로운 경험’으로 변모시키고 있다. 문득 ‘오늘 우리는 휴대전화(아이폰)를 새롭게 발명했다’던 스티브 잡스의 외침이 겹쳐 보인다.

    이렇게 애플이 ‘공간 컴퓨팅’을 선언하고, 그것이 점차 실현되는 순간부터, 우리가 기술을 이해하고 경험하는 방식에도 많은 변화가 생기고 말 것이다. 개념은 그렇게 실재화된다. 때로는  허상과도 같은 그 개념이 새로운 시대를 만든다. 만약 애플의 이러한 전략이, 대중에게 유효하게 받아들여진다면, 애플이 선도하는 새로운 시각과 상호작용의 시대는 분명히 열리고야 말 것이다.

    [서승완 대표] 서승완은 유메타랩 대표이자 전국 대학 메타버스 연합회의 회장이다. 청년의 눈높이에서 전공인 철학과 메타버스 세상을 재해석하는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다수의 대학 및 공공기관에서 메타버스 관련 프로젝트 및 자문에 참여하고 있다. 저서로는 ‘나는 메타버스에 살기로 했다’, ‘인스타로 보는 동양고전’ 등이 있으며 최근 메타버스 전문 뉴스 미디어 ‘메타리즘’에서 전문가 칼럼을 집필 중이다.

    metarism@galaxyuniverse.ai

추천기사